Blazing terr.2010. 4. 11. 02:08


이 한 장으로 놈의 모든 상태를 설명할 수 있습니다. [.......]




- 코원 J3을 질렀습니다.

16GB DMB 사양인데 정작 제가 사는 곳은 촌구석이라 DMB 신호가 잡히지 않는다는 슬픈 전설이 전해지고 있습니다. [......]

그동안 써오던 삼성 T8N의 배터리가 심각하게 노화되어 반나절도 버티기 힘든 상태가 되었습니다. 거기에 설상가상으로 전원계통 이상인지 켜지도 않았는데 저절로 켜져서 안 그래도 짧은 배터리를 우걱우걱하시는 불상사까지 발생.

삼성 수리센터에 문의해보니 배터리 교체비용이 2만원 중반대라고 합니다.



그래서......

새 배터리가 달린 MP3P를 지르게 되었습니다. [......................................]

사실 T8N을 처음 살 때부터 딱히 마음에 들지는 않았던 터라 언젠가는 바꿔야지 하고 마음먹은 게 벌써 4년을 훌쩍 넘겨 슬슬 새 MP3P를 염두에 두고 있었습니다.


군대 시절부터 눈여겨보던 코원 S9를 사려고 인터넷을 둘러보니 이게 웬걸, J3이라는 녀석이 나온다고 설레발을 치고 있더군요.
처음에는 Wi-Fi가 달렸다, 720p 동영상을 지원한다 등의 수많은 떡밥이 흘러넘쳤지만 정작 공개된 녀석은 S9 개량형.


저야 뭐 처음부터 S9를 염두에 뒀던지라 떡밥에는 별 미련을 두지 않고 그냥 깔끔하게 J3 질러버렸습니다.

S9가 싸긴 한데 후배가 쓰는 S9를 잠시 써보니 예상보다 터치감이 너무 떨어져서...-_-
[J3의 주요 개량포인트 중 하나가 터치감도 향상입니다.]



끄적끄적 써보는 소감은 아래와 같습니다.

- 진리의 에이엠올레드(AMOLED). 특히 레스큐 파이어같이 CG 비중이 큰 영상에서 진가를 발휘. 
  .........아 글쎄 아몰레드 아니라니까.
- 거원 시절부터 그래왔지만 역시 저음의 코원. 저음상실증 유코텍 ES503과의 조합이 일품.
- 터치감도를 비롯한 조작편의성은 괜찮은 편. 물론 터치팟보다야 떨어지긴 하지만 그 놈은 워낙 넘사벽이니... [......]
- 스펙 믿고 막 굴렸다가는 순식간에 배터리 경고를 볼 수 있음. 알고보면 정전식 터치, G센서 등 전력괴물의 집합체.


아마 이 녀석도 T8N처럼 수 년간 현역으로 뛸 지, 아니면 하반기부터 모습을 드러낼 안드로이드 적용기와 바톤 터치를 할 지는 알 수 없지만... 적어도 지금은 꽤 마음에 드는 녀석입니다.







- 존나 개쩌는 농촌메탈을 들으면서 존나 개쩌는 보드카를 마시고 있습니다.

왜 말투가 저 따위인지는 아래의 영상을 보시면 답이 나옵니다. [.........]






아싸 보드카!!!!!!



"You will feel awesome!""존나 개쩔어!"로 번역하는 역자의 존나 개쩌는 센스에 박수를 보냅니다. ;ㅁ;
이것이 바로 초월번역!


아무튼 이 노래에 빠져 팔자에도 없는 보드카를 마시고 있습니다.
불 붙는 오리지널 보드카가 아닌 칵테일 수준의 술이지만 그런 거 상관없고(......) 일단 취하면 장땡입니다.



......요즘들어 밤중에 술 마시는 빈도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곧 시험기간인데 공부는 뜻대로 되지 않고 거기에 한 수 더 떠서 인간관계(좀 더 정확히는 이성관계) 트러블까지 겹치니 누적되는 정신적 스트레스가 빠져나갈 곳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일단 제가 비흡연이다보니 가장 만만한 탈출구는 역시나 술.
선천적으로 간이 취약해서 많이는 못 마시고 가끔 가다가 맥주 수준의 가벼운 술로 뇌를 달래고 있습니다.


...이런 식으로 술에 의존하면 안 되는데. OTL







- 안 돌아가는 머리를 억지로 돌려보려고 도서관 열람실에 가서 자리를 잡았습니다.




옆자리에 커플이 있더군요. 거기까진 문제없었는데...


이 커플, 열람실이 뭐하는 곳인지 모르나 봅니다.








시도때도 없이 서로 부비적거리고 있습니다.








애정행각은 MT 가서 하란 말이다 이 인간들아.



결국 집중력 파괴로 두 시간만에 열람실을 탈출했습니다.



누군들 연애 안 하고 싶어서 안 하는 줄 아냐... 후우.......





......





4월은 잔인한 달이라고 하는 거, 절대 헛말이 아닙니다. OTL
Posted by Litz Blaz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누구는 연애에..
    누구는 컴퓨터가... 자금이...

    여튼 여러모로 휴일도 없는 안풀리는 달이네요.
    새벽에 갑자기 나간건 컴퓨터가 꺼진 후 여러번의 부팅시도가 실패해서였습니다. 여기에라도.. ;ㅁ;

    2010.04.11 22:43 [ ADDR : EDIT/ DEL : REPLY ]
    • 솔로는 존나 개쩌는 보드카를 마시고 인사불성이 되어 카사노바로 변신하는 수밖에 없지요.
      [쓴웃음]

      2010.04.12 00:15 신고 [ ADDR : EDIT/ DEL ]
  2. 로드롤러로 민다

    파괴해버리는 겁니다 부비적이라니 어느나라 말입니까 으워워워!!!

    2010.04.15 20:57 [ ADDR : EDIT/ DEL : REPLY ]